[시엠립 여행] 멩조 가이드님이랑 함께한 하루- 멩조가이드님, 멩헨 기사님 추천합니다.

작성자 정보

  • 대한검증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월 10일 아침 

아침 8시에 멩조님으로 부터 어디를 먼저 픽업할지 알려주시는 메시지가 왔다. 아 이런 세심함 좋다. 우리 셋이 각자 숙소가 달랐기에, 지금 누구 픽업했으니, 거기로 가는 중이라는 메시지를 보내 주셨다. 

멩조님 첫인상도 아주 좋고 친절하셨다. 우리는 먼저, 반떼이 쓰라이사원을 보고, 점심을 먹고, 프레아칸, 바프온 사원, 앙코르 와트 사원을 돌기로 했다. 원래는 앙코르 와트 사원을 먼저 가보고 싶었지만, 멩조님이 추천하시는 삼겹살집이 반떼이 쓰라이 근처에 있다길래, 다들 삼겹살에 혹해서, 반떼이 쓰라이 먼저 보기로 했다. ㅋㅋㅋ

차량 운전 기사 이름은 Menghen 기사님 (카톡 아이디 menghen). 선하시고 점잖으신 분이다. 역시 생수와 물수건을 준비해 주셨다. 에어콘 있는 차량으로 가니 역시 좋다. 이때 배가 살짝 고팠는데, 멩헨 기사님이 어찌 알고 예쁘게 잘라놓은 파인애플도주셔셔 맛있게 먹었다. 


너무 아름다운 반떼이 스라이 사원을 다시 한번 올수 있게 되어서 기뻤다. 작지만 아름다운 반떼이 쓰라이 사원. 
역시 멩조님의 설명의 퀄러티가 다르다. 입구에 있는 다른 나라 건축물과 앙코르와트 유적지 연대기 비교부터 시작. 설명이 귀에 쏙쏙 들어왔다. 반떼이 쓰라이도 아침에 갔더니 관광객이 많지 않아서, 아주 좋았다. 
 a02cb-65b1c79644141-4ff4fccd4354ff446172d4bbed767413cc299eb6.png

반떼이 쓰라이를 보고 나오는 길에, 기념품 가게, 옷 가게등이 즐비하고, 또 엽서도 팔고, 옷도 따라 파는 상인들이 많다. 그중 어느 상인이 아주 가여운 목소리로 나에게 앙코르와트 유적에 관한 책을 팔려고 하신다. 가격은 15불. 컬러판에 재질도 괜찮다. 

미국에서 사려면 보통 25불은 넘는데. 그렇지 않아도 유적에 관한 책을 한번 읽어볼까 생각 중이었는데, 조금 고민이 되었다. 무엇보다도 파시는 분이 너무 애처롭게 말씀하셔서 ㅠ "노"라고 말하기가 힘들었다. 그래도 안 산다고 계속 걸아 가는데, 가격이 계속 떨어진다. 9불까지 떨어졌다. 차에 타는데 8불까지 떨어지길래. 샀다 ㅋㅋ

사고 나니, 멩조 가이드님이 괜찮은 가격이라고 하신다 ㅋㅋ. 언제 읽어야지? 언제 읽을까? 언젠가는 읽겠지?

a02cb-65b1c7a5523ae-3fcfb352156b96a561354b0e9eec829038a76a40.png

반떼이 쓰라이를 떠나 우리가 간 곳은, 삼겹살 집! 우리는 한국 삼겹살 집 생각하고, 소주 한잔 씩 마실 생각에 다 들떠 있었는데, 어라, 한국 삼겹살집이 아니라, 캄보디아 삼겹살집이다. 여기에 순대도 판다고 했다. 약간의 실망스러운 마음이 있었는데, 삼겹살이랑 순대 한 입 먹는 순간!!! 실망스러움은 찬사로 바뀌었다. 

돼지 껍질은 너무 바삭하고, 순대도 우리나라 순대와는 살짝 달랐지만, 향신료가 들어가 있어서, 내 입맛에는 너무너무너무 맛있었다. 내가 여행 중 먹은 음식 중 탑 3에 든다. 가격도 무지 저렴. 우리는 20불 정도 나올 거다 예상했는데, 10불. 이 가격 실화냐? 

여기는 찐 로컬 맛집이다. 관광객 대상으로 비싼 관광지 가격 붙은 식당을 데려오지 않고, 찐 로컬 맛집 소개해 준 멩조님 감사합니다~. 다시 한번 오고 싶었지만, 여기는 씨엠림 시내에서 좀 멀다. 
 
 a02cb-65b1c7ae071c0-675efa04046a34f78b2bdf66d018180b82184040.png

a02cb-65b1c7bbc8ec4-f941dcce9eeb725652c37ca5862284b3272d83a6.png

 

점심을 먹고 향한 곳은 프레아 칸. 내가 마음에 들어서 다시 한번 오자고 했다. 거기 옆의 부조에 담긴 신화를 어젯밤에 읽고 한 번 더 보고 싶었다. 날이 더워졌지만 프레아 칸 사원은 그늘이 많아서 다닐 만했다. 근데 그 부조는 우리끼리 혼자 봐야 했다 ㅠㅠ. 
 
 a02cb-65b1c7c3e1309-f49cbe51ac17f98a2c451323c6739d33538c2cb9.png
 a02cb-65b1c7ca771c5-8f3a54a51989a5afbc56009cf0165f6be0f08e4e.png

a02cb-65b1c7d624791-e1d7e9fb120299d5be325b41f7003b0ace92f60d.png

 

그다음으로 간 사원은 바프온 사원. 바프온 사원도 메조님의 가이드로 한 번 더 둘러보고 나니 아쉬운 마음이 사라졌다. 
 a02cb-65b1c7dae6282-991a81d375fe122bdb804023f82fcef54e3ac699.png
그리고 마지막으로 앙코르 와트 사원. 우유 바다 휘적기, 천국과 지옥, 쿠루 평원의 전투, 링카의 전투 등 다양한 부조들에 대해 다시 한 번 들었다. 

우우 바다 휘젓기에 대해, 전날 앙코르 와트 박물관에서도 공부하고, 내가 따로 한번 더 공부해서 이번에는 귀에 더 쏙쏙

 a02cb-65b1c7e1ecd33-b74cace5cc84d3625e1db1e20e3185169ca8d731.png
 
 a02cb-65b1c7ed46439-f42c170dbb4e7c1afa8b84f980cbf89d2cde8c89.png
 
 a02cb-65b1c7f211d01-20c61ca852e46ac46a24e02ae9bdcb184f6ff326.png

a02cb-65b1c7f6b5a64-a7b22dabf8652fb50aa98be26a7e8773136d0824.png

a02cb-65b1c7fbd3c93-5d25e8a1f1ebdf1abcc1de983655932debc3e921.png

멩조님과 멩헨 기사님 간의 소통도 잘 돼서, 우리는 유적지 하나 보고 나면, 차량을 기다리지 않고, 바로 탑승할 수 있었다. 멩조님 1월 10일에 원래 예약하셨던 분들이 갑작스럽게 취소되어서, 우리가 1월 10일 투어 함께 할 수 있었던 것도 너무 행운이었다. 그리고 '누구누구 님" 하며 이름 불러주셔서 너무 좋았다. 애정 뽀인트 플러스 + 1 상승!


나중에 우리 귀국 잘했는지 또 어찌나 살뜰히 챙기시는지, 애프터서비스 도 굿굿! 아 참, 톤레샵 일출 투어 멩조님은 15불인가 (입장료 +선박배 포함) 끊어주신다고 했다. 거봐 거봐, 어제 우리 바가지 쓴 거 맞지!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캄보디아 후기정보 모음

전체 124 / 1 페이지
  • 프놈펜 시엠립 라리타 익스프레스 나이트버스 탑승 후기
    등록자 남행기
    등록일 05.11 조회 73

     오늘 작성할 후기는 제가 프놈펜과 시엠립을 왕복으로 오가는데 탑승했던 야간 버스에 대한 내용입니다.사실 동남아에서 대중교통을 장시간 이용 하는 건 다소 걱정이 되었는데요.도로가 그렇게 포장도로 비…

  • 프놈펜과 시엠립, 가이드 판다씨와 함께 한 여행후기
    등록자 남행기
    등록일 05.11 조회 94

    프놈펜과 시엠립, 가이드 판다씨와 함께 한 여행후기 캄보디아 배낭여행기에서 몇 분의 한국어 가이드에 대한 추천글을 보고 연락해보았습니다. 저희들은 프놈펜에서 출발해서 시엠립에 갔다가 다시 프놈펜으로…

  • 다시가고픈 여행지 캄폿 보코산 깹....
    등록자 남행기
    등록일 05.11 조회 29

     작년 상반기에 가본 캄보디아 캄폿주 그리고 보코산과 불르 크랩을 먹으면 일몰을 감상한 깹까지추억을 정리하는 의미로 올려봅니다. 캄폿은 두리안과 후추로 유명하죠...      보코산 마오할머니도 보…

  • 할리오토바이 캄보디아투어
    등록자 남행기
    등록일 05.11 조회 50

    평상시에도 정글의 법칙 같은tv프로그램을 즐겨보고 오지~정글~그런 야생적인거 좋아하는 사람입니다저는 혹시나 위험하지 않을까하는 노파심에고생하는 여행이 뭐가 좋냐고퉁박아닌 퉁박을 주지만~~^^본인은 …

  • 시엠립 앙코르와트 투어 가이드 탁구 후기(탁구의 사진실력 대공개!!)
    등록자 남행기
    등록일 05.11 조회 35

     여행하면서 후기글 올리시는 분들, 여행 다녀와서 자세히 바로바로 후기글을 쓰시는 분들은 참 부지런하신 것 같아 너무나 존경스럽습니다. 전 이상하게 쓰다보면 자꾸 갈아엎고싶은 부분이 생겨서 자꾸만 …

  • 2024년 다녀온 오트리스해변 노을이 참 이쁜 해변이죠...
    등록자 남행기
    등록일 05.11 조회 44

    2024년 다녀온 오트리스해변 노을이 참 이쁜 해변이죠...또 가보고 싶네요.. 그때 우리가 코롱섬을 못가봐서 아쉽네요                   [출처] 다시 가고싶은 곳 시아누크빌 오트리스…

  • 칠순지난 노인네 혼자서 1달살기 도전. feat.유흥/마사지
    등록자 남행기
    등록일 05.11 조회 46

      칠순지난 노인네가 혼자서 1달살기 도전.2일차 중인데대만족 성공 입니다 ㅎ주변에 다 도보로 걸어 다닐수 있고특히. 아침 무료조식제공  토스트부터. 시리얼.등김치가 없는게 흠이지만.대만족. 묵을만…

  • 가이드 니몰과 함께한 즐거운 캄보디아 여행기 2024
    등록자 남행기
    등록일 05.11 조회 42

    2.17(토)~2.21(수) 가족여행(3인)으로 캄보디아 씨엠립 여행을 계획하고 앙코르와트를 포함한 크메르 유적지 위주로 보면 좋겠다는 계획을 대강 세웠는데 아무리 유서깊은 유적지라도 비슷한 돌을 …

  • [시엠립 여행] 멩조 가이드님이랑 함께한 하루- 멩조가이드님, 멩헨 기사님 추천합니다.
    등록자 남행기
    등록일 05.11 조회 89

     1월 10일 아침 아침 8시에 멩조님으로 부터 어디를 먼저 픽업할지 알려주시는 메시지가 왔다. 아 이런 세심함 좋다. 우리 셋이 각자 숙소가 달랐기에, 지금 누구 픽업했으니, 거기로 가는 중이라는…

  • 캄보디아 시엠립 여행 날씨와 환전, 펍스트리트 끝나면?
    등록자 남행기
    등록일 05.11 조회 64

      캄보디아 시엠립 여행 과거에는 프놈펜 공항에서 비행기나 버스로 이동을 했어야 되었는데요. 이제는 신공항이 생겨 한국에서 직항으로 바로 갈 수 있어요.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과 앙코르와트 사원으로 …

최근글


새댓글


  • 글이 없습니다.
알림 0